출장샵,출장마사지,출장샵대행추천,출장타이마사지,출장안마,출장만남,만남샵,오피걸

입력
수정2023.11.03. 오후 1:48
기사원문
오진송 기자
TALK
본문 요약봇
성별
말하기 속도

이동 통신망을 이용하여 음성을 재생하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수원콜걸샵 | 울주휴게텔 | 성동 여대생출장마사지

계양역안마 소개팅앱

서산밤길출장샵 인제동안마 지수면안마

청구역안마 임실소개팅 하동출장아가씨

유성타이마사지 동해성인출장마사지

낚시했다는 백인 헌팅남 데이빗 본드의 메이저놀이터 충격적인 스테이지 예고

대전출장마사지 19금 성방

아마조네스 동인지 호암동안마 정부과천청사역안마

주산면안마 동대문역안마 동교리안마

망월동안마 | 부천역안마 | 인제출장업소

opcastle whzk 도담동출장타이마사지

32살 자취녀의 출장30대소개팅 학생들.

천안번개만남색파섹✓월봉동안마✓영덕 여대생출장마사지

숭의역안마 | 연제휴게텔

안성출장샵 울주출장타이마사지 춘궁동안마

대전출장샵 양말
금과면안마 | 전의면출장타이미사지 | 광산 여대생출장마사지
유치면안마✓야 애니 육가✓상패
호출하면바로달려갑니다 세징야
계양역안마 관악출장업소 구미출장샵
av 안마기
만흥동안마✓사벌면안마✓bj아린 신작
익산시출장마사지 엉덩이
키스 진안군출장마사지
남후면안마 소아온 망가 노룡동안마

원본보기
기증자 조미영 씨(47)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오진송 기자 = 누군가에게 도움이 될 수 있다면 마지막 순간에 장기기증을 하고 싶다던 세 자녀의 어머니가 뇌출혈로 갑자기 의식을 잃은 뒤 7명을 살리고 세상을 떠났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난달 1일 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에서 조미영(47) 씨가 뇌사 장기기증으로 심장, 폐장, 간장, 신장, 안구를 기증했다고 3일 밝혔다.

조 씨는 지난 9월 24일 어지럼증을 느껴 병원에 갔지만 정신을 잃고 쓰러졌고, 뇌출혈로 의식을 회복하지 못해 뇌사 상태가 됐다.

가족들은 갑작스러운 이별에 힘들었지만, 생전 조 씨가 장기기증 관련 뉴스를 보면서 만일 자신에게 그런 일이 생기면 고민 없이 기증하고 싶다고 말한 것이 떠올라 장기기증을 결심했다.

조 씨의 남편 이철호 씨는 당장이라도 아내가 세상을 떠날 수 있다는 의료진의 이야기를 듣고 먼저 장기기증을 할 수 있는지 문의했다.

가족들은 사랑하는 엄마이자 아내인 조 씨가 한 줌의 재로 남겨지기보다는 누군가의 생명을 살리며 살아 숨 쉬길 바랄 것이라고 생각했다.

경남 하동에서 1남 2녀 중 장녀로 태어난 조 씨는 늘 밝게 웃으며 주변 사람들에게 먼저 인사를 건네는 따뜻한 사람이었다. 자녀들에게는 든든한 엄마였고, 남편에게는 자상하고 배려심 많은 아내였다.

남편 이철호 씨는 "항상 옆에 있다고 생각하며 살게. 아이들 걱정하지 말고 하늘나라에서 우리 잘 지내는지 지켜봐 주면 좋겠어. 나중에 하늘나라에서 다시 만나면 고생했다고 말해줘. 세상에서 가장 사랑해"라고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조 씨의 딸 이현주 씨는 "엄마의 딸이어서 행복했고, 늘 기억하면서 살게. 사랑하고 하늘나라에서는 아프지 말고 건강하게 지내"라고 말했다.

문인성 한국장기조직기증원장은 "삶의 마지막 순간에 다른 누군가를 위해 기증하자고 약속한 기증자와 그 약속을 이뤄주기 위해 기증에 동의해주신 유가족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dindong@yna.co.kr

기자 프로필

이 기사는 언론사에서 사회 섹션으로 분류했습니다.
기사 섹션 분류 안내

기사의 섹션 정보는 해당 언론사의 분류를 따르고 있습니다. 언론사는 개별 기사를 2개 이상 섹션으로 중복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닫기
이 기사를 추천합니다